수원시의회, 복지여성국 소관 부서 업무실적 점검

임종인 기자 / lim@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0 17:08: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 위원들이 소관부서의 주요업무 추진실적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시의회)

 

[수원=임종인 기자] 경기 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가 최근 상임위 회의실에서 복지여성국 소관 부서의 2021년도 주요업무 추진실적을 점검하고, 동의안 등 안건을 심사했다.


디지털 기기 사용에 불편을 겪는 노인들을 위한 교육 사업인 ‘시니어 스마트 매니저 운영’과 관련해 이희승 의원은 “현재 국민연금공단과 동 행정복지센터 7곳에서만 활동을 하고 있는데, 4개 구청과도 연계하여 경로당까지도 확대 운영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박명규 의원은 “무더위쉼터 운영에 있어 시에서 기준을 세워 운영지침을 적용하는 것이 아닌, 희망하는 경로당에 한해 운영되다보니 지역별 어르신 간 갈등이 생긴다”며, “동절기에는 코로나19 대응지침을 적극 해석하여, 경로당이 운영될 수 있게 고민해 달라”고 제안했다.

찾아가는 시민 대상 성인지 교육에 대해 최영옥 의원은 “성인지 교육은 성에 대한 의식을 바꾸는 것인데, 한 번의 교육으로 바뀌는 것이 아니다”라며, “강사 개인도 정체성에 대한 고민이 많은데, 이들을 다시 주민 대상 강사로 활용하는 것이 시민들의 인식 전환으로 확장될 수 있을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농업 치유프로그램인 수원형 케어팜 사업에 대해 조미옥 의원은 “사업이 어르신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내년 특례시를 대비해 미래 노인정책 방향 중 하나로 더욱 확대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박태원 의원은 “의가사 제대의 경우에도 국가보훈대상자 예우와 지원에 차별이 없도록 시 차원에서 검토해 달라”며, “국방의 의무는 다 같은데, 유공자 보훈제도에 차별을 두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원찬 의원은 “동 행정복지센터 사회복지 담당자들이 늘어나는 복지정책과 코로나19 대응으로 업무가 폭증하여 힘들어 하고 있다”며, “사회복지 정책을 전반적으로 재검토하여 일선에서부터 변화할 수 있는 것들을 모아 사례를 분석하고, 근로환경 개선, 인력수급 등 처우가 보장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조명자 의원은 “장애인 시설 건립은 늘 갈등에 부딪치게 되는데, 예산이 없다고만 무마하지 말고 동 행정복지센터를 건립할 때 그 안에 시립어린이집 뿐만 아니라 장애인 주간보호시설도 함께 설계해 달라”고 제안하며, “사회적 갈등이 아닌 설득의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미경 위원장은 “일반 시민에 대한 장애인 인식 개선 교육도 필요하지만, 정부가 ‘탈시설 장애인 로드맵’을 발표했듯이 장애인과 가족 스스로가 족쇄에 묶이지 않게 여러 성공 사례를 바탕으로 인식 개선과 이해를 도와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위원회는 시장이 제출한 ‘수원시 가족여성회관 공공위탁 재계약 동의안’을 일부 문구를 수정해 가결했고, ‘수원동부육아종합지원센터 민간위탁 운영 동의안’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이날 심사한 안건은 회기 마지막 날인 21일 제36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