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숙, “국민의힘 訪美, 전시성 외유”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13 13:08: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백신 달라’ 말할 순 있지만 실질적 힘 없어”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최근 국민의힘 의원들이 코로나19 백신 부족 사태를 해결하겠다며 미국을 방문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최고위원이 13일 “상당한 전시성 외유”라고 맹비난했다.


민주당 백신치료제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전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나라 백신 구매는 정부가 하고 있고 이건 공공재이기 때문에 정부를 상대로 해서 기업들이 선구매를 했을 때 백신이 공급되는 것인데 국회의원들 몇 명이 가서 ‘백신 주세요’ 한다고 되는 게 아니라는 건 본인들이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그는 “저도 국회의원이지만 제가 미국에 가서 누굴 만나서 백신 원활하게 공급해 달라고 말은 할 수 있지만 그게 실질적으로 힘이 되는 건 아니다”라며 “(미국을 방문 중인)황교안 전 총리의 경우도 자기가 국가를 경영해 보신 분이 이 매커니즘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고, 또 황당하게 서울과 부산, 제주만 먼저 달라고 하는데 이건 국민 편가르기로 굉장히 적절치 않은 언사”라고 비판했다.


그는 향후 한미정상회담 의제로 다뤄질 백신수급 문제에 대해서는 “한미정상회담에서는 우리나라가 백신 생산 공장을 다량으로 갖고 있는 허브 역할을 하고 있는데 아마 미국에서 생산하는 백신도 한국을 거쳐 생산해야 세계에 원활하게 공급할 수 있기 때문에 그런 의제들이 다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그러면서 “현재 백신 중 화이자를 빼고는 국가가 다 지원을 하고 있는데 거기에는 빌게이츠 재단을 비롯한 여러 가지 펀드를 받을 때 세계의 어려운 나라에도 원활하게 백신을 공급하라는 인도주의적 정신이 다 포함돼 있다”며 “그래서 미국이 혼자 독자적으로만 백신을 쓸 수 없고 영국도 아스트라제네카를 자기들만 쓸 수 없기 때문에 백신은 어느 한 나라가 독점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바이든 정부에서도 지식재산권을 한시적으로 풀자는 얘기를 하고 있는 것 자체가 자기들이 그런 비판을 받고 있기 때문에, 그리고 대량 생산을 통해 전세계에 백신을 공급하지 않으면 미국만 집단면역을 형성했다고 해서 되는 게 아니지 않은가”라며 “백신도 함께 공급하고 공유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갖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