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종사자 애로 해결 나서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8 14:23: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문가‧현장활동가 등 참여한 TF팀 구성…어르신특별주간 후속 조치
성폭력 예방 매뉴얼 제작, 성폭력 안전관리 지원체계 구축 모색

▲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가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종사자들에 대한 성폭력 예방 대책 마련에 나섰다.

광주시는 어르신특별주간 행사로 지난 15일 열린 ‘어르신돌봄분야 종사자 간담회’ 후속 조치로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종사자 성폭력 예방 및 대응방안 마련 TF’를 구성‧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성폭력 예방‧대응 ▲서비스 인력부족 ▲사업기준과 현장의 불균형에 따른 지침 변경 ▲종사자 처우개선을 위한 수당 지원 ▲사기진작을 위한 표창 상신 등이 건의됐다.

이번 TF는 건의사항 중 성폭력 예방‧대응을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사안으로 보고 긴급 구성됐다.

TF에는 시와 시의회, 관계 전문가, 현장 활동가 등 총 7명이 참여하며, 노인맞춤돌봄서비스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종사자가 이용자로부터 받을 수 있는 성폭력 사례에 대한 예방과 대응체계 구축을 목표로 운영할 계획이다.

서비스 현장 사례를 기반으로 서비스 초기 개입 단계에서부터 이용자와 종사자 간 성인지감수성을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현장의 운영매뉴얼과 타 기관의 지원체계 등을 반영해 현장 실행력을 높일 수 있는 매뉴얼을 제작하고,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성폭력 안전관리 지원체계 구축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지난 15일 간담회에서 이용섭 시장은 “민주ㆍ인권ㆍ평화도시 광주에서 성폭력 사례는 결코 지나칠 수 없는 사안이다”며 “낮은 급여 수준에도 복지서비스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는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종사자들이 마음편이 일할 수 있도록 성폭력 피해 예방과 피해자 구제를 위한 대응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현재 광주지역에서는 1만1100여 명이 노인맞춤돌봄서비스를 제공받고 있으며, 이 가운데 남성 이용자는 2100여 명이다. 생활지원사는 남성 13명을 포함 총 837명이 활동하고 있다.

노인맞춤돌봄서비스는 건강과 주거 등 개인적 어려움으로 일상생활이 불편한 만 65세 이상 노인 세대를 대상으로 생활지원사가 직접 방문해 안전ㆍ안부를 살피고, 사회참여지원과 병원ㆍ외출동행 등 일상생활을 돕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 가운데 정부 지침에 따라 추진되는 인력과 사업기준, 종사자 처우개선 등은 노인맞춤돌봄서비스 광역수행기관인 (재)광주사회서비스원을 중심으로 현장의 의견을 취합, 개선방안 마련 후 8월중 정부에 제도 개선을 요청하고, 종사자 사기진작을 위한 표창 인원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달주 시 복지건강국장은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종사자의 근로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서비스 이용자의 신청 단계에서부터 안내와 교육을 촘촘히 지원하고 피해사례에 신속히 대응해 피해자 보호는 물론 지속적인 사후관리와 모니터링에 주력하겠다”며 “중앙정부 제도 개선이 필요한 건의사항 등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관리해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