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화재! 미리미리 예방하자!

시민일보 / siminilb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6 16:48: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남 영광소방서 영광119안전센터 이상준
 
가을비가 내린 뒤 급격히 추워진다고 한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화기취급 횟수가 많다보니 화재 발생 빈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화재의 주된 원인을 살펴보면 개인의 부주의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소방청 통계로 보면 2020년 화재발생 건수 총 3만8659건 중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1만9186건으로 49.6%를 차지한다.

조금만 더 관심을 기울이면 화재를 미연에 방지하거나 발생한 화재도 초기에 진화하여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화재로부터 자신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할까?

첫 번째로 사용하지 않는 전기제품의 전원 끄기. 장기간 출타하거나 외출 시에는 반드시 전원플러그를 뽑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전원을 차단함으로써 전기제품의 과열이나 습기 등으로 인한 누전, 단락 등으로 인한 화재를 사전에 예방하도록 한다.

두 번째로 화기취급 시 자리 비우지 않기. 음식물 조리 시 잠시 자리를 비운다거나 특히 자리에 눕지 않아야 한다.

잠시 휴식을 취한다고 눕는 경우 잠이 드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이다. 화기취급 종료 시까지 지켜보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세 번째로 주택용 소방시설 비치하기. 주택용소방시설로는 단독경보형감지기나 소화기가 있다. 대부분의 주택화재는 조그마한 불씨로 시작해서 확대된다.

단독경보형감지기로 초기에 화재를 감지하면 인명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고, 소화기를 사용해 화재를 진압하면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다. 지금당장 우리집의 소화기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확인해보자.

이와 같은 안전수칙을 지키고 있는지 한 번쯤 점검해서 우리 모두 화재로부터 안전한 일상을 보내도록 하자.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