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인 추락··· 60대 기사 숨져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16 14:38: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최근 산업재해 사망사고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강원도 동해시의 한 시멘트 공장에서 일하던 협력업체 소속 60대 크레인 기사가 숨지는 사고 발생했다.

16일 동해경찰서와 강원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11시42분께 삼화동 쌍용양회 시멘트공장에서 천장 크레인이 10m 높이에서 추락, 크레인 기사 김 모(63)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김씨는 크레인으로 부원료를 컨테이너 벨트로 옮기는 작업을 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김씨는 협력업체 소속으로 동료 3명과 함께 1개 조를 이뤄 3교대 근무를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추락한 크레인 감식을 의뢰하고, 고용노동부 등 관계 기관과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