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의회, 제250회 임시회 잠정 연기 결정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17 17:37: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마포구의회(의장 조영덕)가 당초 예정돼 있었던 제250회 임시회를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구의회는 최근 의회운영위원회를 열고 제250회 임시회 의사일정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델타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으며, 연일 최다 확진자를 경신하는 등 더욱 강력한 방역조치가 요구돼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됐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는 사실상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최강의 방역조치다.

이에 구의회는 행정부가 모든 역량을 방역에 집중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자 이번 임시회를 잠정 연기하는 결단을 내린 것이다.

조영덕 의장은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연일 최다 확진자를 경신하고 있고, 얼마나 더 늘어날지 가늠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금은 방역에 동참하는 것이 그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집행기관인 마포구청에서는 방역활동에 더욱 매진해주시고, 구민 여러분께서도 답답하시겠지만 방역지침을 반드시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