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재난생활비 지급률 97%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3-10 16:56: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경기부양 효과 기대 [영암=정찬남 기자] 전남 영암군은 전군민을 대상으로 지급한 영암형 재난생활비가 97%의 높은 지급률을 보이며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군은 지난 2월1일부터 이달 5일까지 55억원의 예산을 들여 군민 1인당 10만원의 영암형 재난생활비를 지급했다.

특히 미신청자의 경우 연락처를 파악해 개별 맞춤형 홍보를 실시하는 등 불가피한 사유로 신청하지 못하는 군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나섰다.

군은 이번 영암형 재난생활비가 지역내 상품권 가맹점 1666곳은 물론 전통시장에서도 사용할 수 있어 지역 경제 활성화와 경기부양에 큰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영암읍 상인 A씨는 “재난생활비로 받은 상품권으로 물건 사러 많이 왔다”며 “평소 같으면 손님이 많이 없는데, 요새 많이 와서 상품을 구입해주셔서 한숨 돌렸다”고 말했다.

군민 B씨는 “재난생활비로 설 명절 음식장만 하는 데 큰 보탬이 됐다”고 말했다.

전동평 군수는 “이번 재난생활비 지급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소상공인과 가계에 큰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추진 중인 소상공인 살리기 긴급 대책비 지원 사업 이외에도 소외된 이웃들이 코로나 시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