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괴 참사 수사' 현대산업개발 본사 압수수색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16 15:33: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경찰, 철거 관련 계약서 등 확보해 시공사 책임 규명
재하도급 사실 확인··· 계약 관련 불법성도 수사 대상

▲ 철거 중이던 건물 붕괴로 17명 사상 피해가 발생한 광주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을 수사 중인 경찰이 16일 서울 용산구 HDC현대산업개발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물이 든 상자와 함께 이동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광주=정찬남 기자] 경찰이 광주광역시 철거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해 16일 해당 재개발사업의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HDC)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광주경찰청 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 현대산업개발 본사에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전문수사관 등을 지원받아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HDC 건설본부 등에서 철거 관련 계약서 등을 확보해 철거 공사와 관련해 본사와 현장 관계자들이 어떤 정보를 주고받았는지 구체적으로 규명할 방침이다.

경찰에 따르면 현대산업개발은 철거 중이던 건물 붕괴로 17명 사상 피해가 발생한 광주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의 시공사다.

붕괴 사고가 난 일반건축물 해체는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이 한솔기업에 공사를 맡겼는데, 한솔 측은 광주지역 업체인 백솔건설 측에 재하도급 형태로 실제 공사를 맡긴 것으로 드러났다.

현대산업개발은 철거 공사 과정에서 백솔 측에 분진 민원을 의식해 과도한 살수를 지시, 물을 머금어 무거워진 토사가 붕괴하면서 사고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끼쳤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현대산업개발측은 "재하도급은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철거 공사의 재하도급 사실이 확인되면서 계약 관련 불법성도 수사 대상이다.

경찰은 현대산업개발 현장 관계자 중 일부를 업무상 과실 치사상 혐의 등으로 입건했고, 압수 자료 분석 등을 통해 본사 측의 책임이 드러나면 시공사 관계자의 추가 입건자가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광주경찰청 수사본부 관계자는 "시공사 관련자 추가 입건 여부는 혐의를 규명해 검토할 예정이다"며 "수사 역량을 집중해 속도감 있게 수사를 진행, 사고 원인을 규명하고 책임자를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이번 참사와 관련해 20명 이상을 조사했고, 이 가운데 현대산업개발 현장 관계자, 철거업체 관계자, 감리회사 관계자 등 14명을 피의자로 입건했다.

이 가운데 굴착기 기사와 현장 공사 책임자 등 2명에 대해 업무상 과실 치사상 등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이 17일 오전 11시에 광주지법에서 열린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