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당 대표 패싱 논란, 민망한 일”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30 12:22: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충청권 순회, 실무적 차원에서 흠 있었다”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이른바 이준석 당 대표 ‘패싱’ 논란에 대해 30일 “굉장히 파급력이 큰 메시지”라며 “민망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윤 후보와 이 대표)두 분 사이에 어떤 얘기가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건 후보에게도 안 좋고 국민들께도 보기 좋은 모습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수정 경기대 교수 영입 과정에서 윤 후보와 이 대표의 입장이 엇갈린 부분과 관련해 “제가 알기로 반대한다, 찬성한다 이런 얘기가 있었던 것 같은데 서로 정보도 공유하고 서로 설득도 하고 협의도 하고 다 해야 한다”며 “당무우선권이라는 게 후보에게 주어져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에 세종이나 충청권 순회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당 대표)패싱 논란이 있었는데 이런 부분에 있어서는 실무적 차원에서 흠이 없지 않았던 것 같다”라며 “기획 단계에서 여러 사람의 이름이 올라갈 수 있고 누구누구 가야 한다, 이런 기획 단계에서 그 정보가 밖으로 빠져나간 것 같은데 그걸 (당 대표가)뉴스로 보게 되면 기분이 좀 그렇지 않겠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기획을 하고 난 다음 저한테도 접촉이 와서 선대위에서 세종을 가는 것으로 계획을 했는데 가시겠는가 라고 얘기한 게 오후 늦게였다”라며 “실질적으로 그 스케쥴이 다 확정돼서 저한테 통보된 게 그 전날 밤 10시 반인데 그 정도로 프로세스가 오래 걸렸는데 그 중간에 기획하는 것들이 밖으로 빠져나가면서 패싱 논란이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합류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은 말씀 못 드리는 상태”라며 “저도 직접 사무실 찾아가서 말씀을 드렸고 모든 게 다 잘 된 것으로 생각했던 적도 있고 그래서 후보도 발표 비슷한 것을 하셨는데 또 그게 아닌 걸로 드러나고 그런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