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회복 따라 집회신고 급증··· 8일간 1737건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1-10 15:07: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393.2% ↑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시행에 따라 전국적으로 집회시위 신고 건수가 220% 급증했다.


10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8일 전국 집회 신고 건수는 총 7009건, 하루평균 876건으로 집계됐으며, 특히 일평균 집회 신고 건수는 219.7% 증가했다.

특히 도심 집회가 많은 서울로만 보면 증가율은 더 두드러진다.

서울은 10월 한 달간 총 1354건, 일평균 44건이 접수됐었는데, 지난 1~8일에는 총 1737건의 집회가 신고돼 일평균 217건을 기록, 393.2% 증가했다.

특히 서울은 주말 행진 등이 포함된 대규모 집회가 이어져 있어 위드 코로나 이전과 더 선명하게 대비되는 모습을 보인다.

오는 13일에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2021 전국노동자대회’를 예고하면서 경찰도 한층 긴장하며 대응을 준비하고 있으며, 민주노총은 서울 시내 4개 지역에서 집회하고, 접종 완료자 499명씩 한 무리를 이뤄 70m씩 거리를 두고 세종대로 등에 모여 행진하는 집회 계획을 냈다.

단, 경찰은 이런 신고 내용이 집회 제한 인원에 맞춰 낸 것이지만 사실상 같은 장소에 1만명이 모이는 단일 집회라고 보고 감염병예방법 위반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지난 10월20일 서대문 일대에서 진행된 민주노총 총파업대회와 관련해서도 44명을 수사해 20명을 입건한 바 있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방역적 집회 관리 기조에 맞게 불법 시위에 대해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