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료등 공공요금 연말 도미노 인상 예고

뉴시스 / / 기사승인 : 2013-11-04 17:13: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자체들 시내버스·수도료등 상향조정 잇따를 듯

연말물가 들썩 조짐… 소비자물가 0%대 상승률 빨간불



소비자물가가 2개월 연속 0%대 상승률을 기록한 가운데 연말 물가는 공공요금에 의해 좌우될 전망이다.


4일 통계청 및 공공기관 등에 따르면 ‘10월 소비자물가’는 전년동월대비 0.7% 상승했다. 이는 14년3개월만에 최저수준이다.


이 처럼 0%대 상승률이 가능했던 것은 지난해 9~10월 경우 태풍으로 인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높았기 때문이다. 지난해 9월 소비물가는 전년 같은기간에 비해 2.0%, 10월은 2.1% 상승했다.


하지만 올해는 태풍의 영향을 받지 않으면서 농산물가격의 안정에 힘입어 기저효과가 발생했다. 또한 석유류가격이 휘발유가격의 하락에 힘입어 5.1% 떨어져 물가 안정에 기여했다.


휘발유가격은 지난 4월 리터당 1956원까지 올랐지만 10월에는 1907원으로 49원이나 떨어졌다.


문제는 공공요금과 공공서비스 요금.


10월에도 소비자물가가 약보합에 머물렀으나 전기·수도·가스 등 공공요금과 택시요금·진료비·하수도요금 등 공공서비스요금은 복병이었다.


전년같은기간에 비해 도시가스는 5.2%, 전기요금은 2.0%, 지역난방비는 5.0% 상승했다. 공공서비스 부문에서는 치과진료비가 -4.3%, 예방접종비가 -0.9%의 상승률을 기록했으나 택시요금은 15.3%, 외래진료비는 1.7%, 하수도료는 6.9% 상승했다.


연말에도 공공요금과 공공서비스요금은 소비자 물가를 자극할 개연성이 높다. 더 이상 0%대 상승률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우선 전기요금의 경우 연말께 인상될 가능성이 높다. 이미 정부는 산업용을 중심으로 전기요금 인상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최근 “11월경 산업용요금을 중심으로 전기요금의 인상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역난방요금의 인상도 점쳐진다. 지역난방은 연료비 연동제를 적용해 연료비 변동분을 매년 3월, 6월, 9월, 12월 4차례 반영하는데 인상요인이 있었음에도 9월 가격은 물가안정을 이유로 반영치 않아 12월 인상은 불가피한 것으로 지적된다.


아울러 부산시가 이달 23일부터 시내버스 요금 11.1%, 도시철도 요금 9.1%, 포항시가 이달내 상수도요금을 4.9%, 경남 고성군이 택시기본요금을 현행 3000원에서 3800원, 상하수도 요금은 15%, 하수도요금은 10% 인상키로 하는 등 지자체가 결정하는 공공서비스요금도 줄줄이 인상을 기다리고 있다.


정부의 강력한 부인에도 불구하고 모자란 재정확보 차원에서 담뱃값 인상설도 꺼지지 않고 있어 연말 물가에 부담을 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시스 뉴시스

기자의 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