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고령가구, 서비스 지출 비중 급증

뉴시스 / / 기사승인 : 2014-03-25 17:09: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소득대비 음식·숙박·교육지출등 늘어 고령일수록 소득보다 지출 급증… 빈곤화 우려


고령가구와 저소득층일수록 서비스 지출증가 속도가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연구원(KIET)은 25일 발표한 ‘가구특성에 따른 소비지출형태 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우리나라 가계의 소비는 소득증가에도 불구하고 일정 수준이상으로 늘어나지는 않지만 서비스 지출 비중은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인구는 인구조로(早老) 현상으로 1990년 56.9%를 차지했던 20~30대 젊은층 가구가 2012년 23.4%로 절반이상 줄었다. 반면 60대 이상 고령가구는 3.4%에서 24.3%로 7.2배 증가했다.

이같은 가구주의 고령화는 소득대비 지출비중을 증대시킴으로써 가계소비 구조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가계지출은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 등 필수소비재 비중이 아직 가장 높았지만 총 소비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점차 낮아졌다. 이에반해 음식·숙박·교통·교육 등 서비스 지출은 빠르게 늘었다.

필수소비재 비중은 1990년 30.6%였다가 2012년에는 17.6%로 하락해 소득증가에도 불구하고 소비는 일정 수준 이상으로 늘어나지 않았다. 음식·숙박(12.7%), 교통(11.6%), 통신(6.7%)이 뒤를 이었다.

서비스 지출비중은 1990년대 51.9%에서 2000년대 61.8%로 9.9% 포인트 증가했다.

이는 서비스 지출비중 증가율을 100으로 했을 때 각 지출 품목별 기여도는 통신 40.1%, 음식?숙박 27.5%, 교통 22.5%, 교육 7.4%로 이들 부문의 소비가 가계지출의 서비스화를 이끌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문제는 고령가구와 저소득층일수록 소득보다 지출 증가 속도가 빠르다는 점이다.

가구주의 소득증가 대비 지출증가 변화를 알려주는 소득탄력성은 서비스품목이 비(非)서비스에 비해 컸다.

60세 이상 가구주(소득탄력성 1 기준)의 경우 비서비스 소득탄력성은 최저가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로 0.6633, 의류 및 신발이 최대로 1.3574를 나타냈다.

반면 서비스는 보건이 0.8293으로 최저, 기타상품 및 서비스가 1.3994로 최고를 나타내는 등 비서비스 부문을 앞질렀다.

저소득 가구의 경우도 소득보다 지출 증가 속도가 빠른 것으로 나타나 소득변화로 인한 지출변화는 고소득층에 비해 저소득층에서 더욱 큰 것으로 확인됐다.

보고서는 “우리나라의 경우 고령가구의 상당부분이 저소득층에 속한다”며 “서비스시장 활성화를 통한 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우리나라 노인빈곤율은 2008년 45.5%, 2009년 47%, 2010년 47.2%로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박문수 연구위원은 “연령구조 변화와 소득수준 향상으로 과거에는 소홀히 여겼던 외식관련 서비스, 오락·문화, 여행 등의 서비스 지출이 늘고 있다”며 “저소득 고령층에 대한 소득수준 향상과 빈곤방지를 위한 일정 수준의 사회안전망 구축과 같은 정책적 노력이 요구된다”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시스 뉴시스

기자의 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