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양산대교 재가설 공사 현장에서 책임관 회의 개최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4-10 09:34: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김일권 시장이 관계자들과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양산시청)

 

[양산=최성일 기자] 경남 양산시는 시장, 부시장을 비롯한 국·소장이 주축으로 구성된 책임관 회의를 기존 사무실에서 개최되는 관행을 탈피해 국지도60호선(양산신기~유산) 양산대교 재가설 공사 현장 지도점검에 나섰다.

이날 현장방문은 민선7기 후반기 현안사업의 속도감 있는 추진과 사업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안전사고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현장에서 양산대교 재가설 공사 추진상황, 공사 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 등에 대한 보고가 이뤄졌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양산대교 일원의 극심한 교통체증과 통행 차량의 안전사고 위험성이 제기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통해 향후 공사추진 시 적극 대응하기 위해 현잠점검을 실시한 만큼 책임관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양산대교는 매일 통행하는 차량이 3만여대에 이르는 만큼 차량정체가 심한 곳”이라며 “공사추진에 따라 차량정체가 더 심해질 것으로 예상되므로 이에 대한 대책마련과 시민 불편이 가중되지 않도록 만전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