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화훼 직거래 판매 현재 총 85만여 송이, 16억여 원 매출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27 10:51: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온라인 직거래로 유통시장 개척, 공판장 가격안정 유도

▲ 강진군 수국 화훼재배농가, 직거래를 위한 선별,포장,배송 작업 / 사진=강진군 제공

[강진=정찬남 기자] 코로나19 위기 속 틈새를 파고든 강진군의 시기적절한 발상이 ‘전국 최초 생화단지 온라인 직거래’라는 새로운 판매시장을 정착 운영시키며 농가소득 향상에 효자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화훼산업 1번지로 손꼽히고 있는 전남 강진군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코로나19로 꽃 가격이 가장 좋고 수요가 많은 시기인 1월~2월 사이 각종 행사가 축소‧취소되면서 화훼소비 감소와 가격하락까지 이어져 농가들이 위기에 봉착했다.

이에 화훼농가의 경영난을 극복하고자 전국 최초로 “화훼(생화) 온라인 직거래판매”를 행정과 농가가 함께 시행해 전년에 이어 올해도 완판 행진을 이어가는 등 성공적으로 자리매김하며 뚜렷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전남 재배면적의 69%를 재배하고 있는 “청자골 장미 온라인 직거래 판매”가 시작된 지난 2월 24일, 준비 물량 3만 5천 송이가 반나절 만에 전량 판매가 이뤄졌다. 이어진 2차 판매에서도 일 5,000송이씩 한정 수량으로 판매해 총 11회 완판되며, 생화 온라인 판매에 성공적인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3월부터는 5.6ha 면적에서 전국 30%, 전남 84%를 차지하는 강진수국과 전국 물동량의 80%를 차지하는 강진 꽃작약 온라인 직거래 판매를 연이어 추진해 지난 21일 기준으로 총 44만 9천 263본, 8억 4천여만 원의 매출을 올렸다. 지난해 판매분까지 포함한다면 총 85만여 송이 16억여 원에 달한다.

이러한 성과에 힘입어 군 내 수국 재배 농가는 코로나 19 이전보다 50% 이상 소득이 향상됐으며, 노지 꽃작약의 경우 예년보다 2배 이상 소득을 올리는 등 화훼농가의 경영안정에 기여했다. 또한 직거래 판매가 활성화되면서 전국 화훼공판장의 출하 가격상승으로 이어져 타 지역 화훼농가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이는 강진군 민선 7기 핵심 공약사항인 ‘농가 부가가치 육성을 위한 유통 중심의 직거래 판매 활성화’를 통해 유통 마진을 대폭 낮춰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 상생하는 선순환구조를 확립했기 때문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군은 직거래 고객 관리를 강화하고, 화훼류 외 농·특산물에 대해서도 출하시기별 홍보활동을 적극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이승옥 강진군수는 “농산물 생산도 중요하지만 판매의 중요성도 점점 커지고 있는 만큼 직거래 활성화를 통해 농업소득 창출이 이뤄질 수 있도록 유통체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