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 축산물 안전·위생 강화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02 12:20: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8일까지 ‘축산물위생검사 특별대책 기간’ 운영

▲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 도축물량 위생검사 /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축산물 소비가 증가하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안전하고 위생적인 축산물이 유통될 수 있도록 지난 8월30일부터 9월18일까지를 ‘축산물위생검사 특별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관내 도축장에서 생산되는 축산물 검사를 강화하고 있다.

이번 특별대책 기간에는 도축장 위생관리와 출하 가축에 대한 엄격한 도축검사는 물론 지난해부터 도축장에 도입한 ‘신속검사 장비’를 활용해 식육 중 잔류물질검사를 현장에서 직접 실시한다.

또 식육 미생물검사와 잔류물질 검사 주기도 주 1회에서 2회로 늘려 축산물 안전성 검사를 대폭 강화한다.

광주시의 하루 평균 소 도축물량은 2019년 43두, 2020년 44두였으며, 추석 명절 특별대책 기간에는 각각 54두, 56두로 평소보다 26%, 27% 증가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의 경우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평상시 작업물량이 전년에 비해 적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가정 내 육류소비의 증가와 축산물 선물세트 택배 증가로 오히려 물량이 소폭 상승하는 현상을 보였다.

이에 따라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도 선물세트 등의 택배물량이 증가하면서 평상시보다 도축물량이 3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위생검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김용환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시민들에게 건강한 먹거리를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추석 명절 대책기간(3주간)에는 총 1만3729두에 대한 도축검사를 실시해 부적합 가축 및 축산물 7건이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사전에 적발해 차단했으며, 134건에 대해서는 식육 잔류물질 및 미생물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온 바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