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공단, 인천에 이전을"··· 이용범 시의원 1인 시위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19 15:00:1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해양 오염사고 초동대응"
내달 임시회서 촉구안 상정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시의회 이용범(계양3) 의원이 18일 국회에서 해양환경공단의 인천시 이전을 건의하며 1인 시위에 나섰다.

사고 초기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한 해양의 오염사고 발생 시 해양경찰청과 해양환경공단은 업무적으로 긴밀한 협조가 이뤄진다. 초동대응에 상승효과를 기대할 수 있도록 해양환경공단은 해양경찰청이 위치한 인천광역시로 이전 되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두 기관은 해양오염사고 초기 신속대응을 위해 지난해 6월 ‘해양경찰-해양환경공단 긴급구난 공동대응팀’을 신설해 운영하며 최일선에서 여러 해양 사고 등에 대비하고 있다.

해양에서 선박 간 충돌 사고가 생기게 되면 해양경찰이 사고현장으로 먼저 출동한다. 이후 사고 상황에 따라 해양환경공단과 함께 사고 선박의 기름 유출 전 파공부위를 막고 기름을 옮기는 등 해양오염 방제 현장에서 협업하며 대응하고 있다.

그러나 인천시는 대한민국의 관문항으로 통하는 해양도시이지만, 이를 뒷받침할 해양 관련 공공기관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게 이 의원의 주장이다. 이 의원은 "해양수산부 산하 공공기관 16곳 중 10곳이 부산과 서울에 몰려있으나 인천은 인천항만공사가 유일하다"고 지적했다.

해양경찰청의 경우 2014년 세월호 사고 이후 세종시로 이전됐다가 국민의 여망에 따라 해양사고 예방 등 핵심 기능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인천지역으로 환원됐다.

이와 관련해 이 의원은 오는 9월 시작되는 인천시의회 제265회 임시회에 ‘해양환경공단의 인천광역시 이전 촉구 건의안’을 안건으로 상정하고 채택되면 관련 자료를 중앙정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 의원은 "공공기관의 이전에는 지역내 핵심 기능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필요성 및 효율성이 반드시 고려돼야 한다”며 “해양환경공단의 인천시 이전을 통해 해양경찰청과 유기적 관점에서 선제적 차원의 현장 대응이 이뤄질 수 있고, 깨끗한 바다를 관리하는 동반자로서 역량 강화도 기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