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아람누리 상주단체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와 연극 <나와 할아버지> 선보여

이기홍 기자 / lkh@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13 15:57: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 깊은 감동을 품고 6년 만에 돌아온 소박함 속의 짙은 감동, 진짜 ‘삶’에 대한 이야기

- 민준호 연출의 실제 이야기를 바탕으로 쓴 우리 마음을 진심으로 어루만져 줄 한 편의 수필 같은 작품

-집밥 같은 따스함을 담은 솔직한 우리네 인생 이야기

- 한갑수, 양경원, 차용학 등 2013년 초연 배우를 비롯한 극단 대표 배우 대거 참여

[고양=이기홍 기자] 고양문화재단(대표이사 정재왈)은 고양아람누리 상주단체 공연배달서비스 간다와 연극 <나와 할아버지>를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고양아람누리 새라새극장에서 선보인다.

 

 

 

6년만에 재공연하는 이 작품은 '공연배달서비스 간다'의 대표작으로 소박하고 진솔한 우리네 ‘삶’의 이야기를 통해 짙은 감동을 전하며 수년 간 꾸준히 사랑 받아왔다.

작, 연출을 맡은 민준호가 실제로 자신과 할아버지 사이에 있었던 일을 소재로 하여 쓴 연극 <나와 할아버지>는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특유의 반짝이는 재치와 재기 발랄한 유머가 가득한 작품으로 2013년 초연 당시 전 회차 매진과 함께 평균 객석 점유율 100%를 기록하며, 대학로 연극계에 한 획을 그었다.

 

미니멀한 무대 위에서 리얼리티 가득한 대사들과 함께 한 편의 수필처럼 솔직하고 담백하게 풀어놓는 ‘준희’와 ‘할아버지’의 이야기는 ‘삶’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며 깊은 여운을 남긴다.

멜로드라마를 쓰고 싶은 혈기왕성한 공연 대본 작가 ‘준희’는 소재만 정해놓고 정성을 기울이지 않던 그의 외할머니와 외할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완성해보라는 선생님의 조언에 따라 외할아버지를 관찰하기 시작한다.

 

연극 <나와 할아버지>는 ‘준희’가 그의 ‘외할아버지’의 옛 지인을 찾아나서는 여정에 동행하며 깨닫게 되는 것들에 대한 이야기이다.

올해 공연은 2013년 초연부터 함께 해온 배우들에 새로운 배우들이 합류하여 더욱 깊어진 감정과 신선한 매력을 조화롭게 선보인다.

 

▲ 사진제공=고양문화재단

 

할머니의 잔소리에 지지 않고 전쟁 통에 헤어진 옛사랑을 찾아나서는 ‘할아버지’ 역은 언제나 진정성 있는 연기로 깊은 인상을 남기는 배우 ‘한갑수’와 '공연배달서비스 간다'의 대표 배우에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표치수, <빈센조>의 전당포 사장 이철욱 역으로 안방까지 사로잡은 씬스틸러 ‘양경원’이 맡아 마음으로 스며드는 감동을 선사한다.

 

할아버지의 여정에 동행하며 진짜 ‘삶’에 대해 깨달아가는 ‘준희’ 역에는 연극 <뜨거운 여름>,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 등을 통해 존재감 넘치는 연기로 호평을 얻고 있는 ‘차용학’과 연극 <템플>, 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등 대학로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윤석현’이 더블캐스팅 되었다.

 

다양한 역할을 오가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할머니’ 역으로는 개성 있는 연기와 밝은 에너지로 관객들과 소통하는 다재다능한 배우 ‘정선아’와 넷플릭스 드라마 <인간수업>, SBS 드라마 <편의점 샛별이>, TVN 드라마 <빈센조>로 핫하게 떠오른 ‘서예화’가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 사진제공=고양문화재단

 

준희의 미래 모습이자 극 중 화자 역할을 하는 ‘작가’ 역은 실제 이 작품의 주인공이자 연출겸 작가인 ‘민준호’가 직접 맡아 진솔한 연기를 펼칠 예정이며, 여기에 KBS 드라마 <학교 2013>으로 데뷔한 이래 꾸준한 무대 활동으로 연기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김종현’, 뮤지컬 <구내과병원>, <미아 파밀리아> 등에서 흡인력 있는 연기를 선보여 온 ‘문경초’가 새롭게 합류해 기대를 모은다.

연료는 전석 3만원이며, 패키지 할인 등 관객을 위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보다 자세한 공연 정보는 고양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