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백신 접종 노인 경로당 여가프로그램 재개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14 17:05: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75세 이상 85%·60세 이상 58% '1차 접종'
공동취식은 제한
▲ 경로당에서 여가시간을 보내고 있는 노인들. (사진제공=동대문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됨에 따라, 서울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지역내 백신 접종 노인들을 대상으로한 요가, 건강체조, 미술 등 노인 여가 프로그램을 14일 재개한다.


구에 따르면 현재 동대문구는 75세 이상 노인들의 51% 이상이 2차 백신 접종을 완료한 상태며, 85%의 노인이 1차 접종을 마쳤다. 60세 이상 70세 미만 노인들의 58%도 1차 백신 접종을 마쳤다. 구는 이처럼 노인들의 백신 접종이 활발하게 진행됨에 따라 일상회복 지원을 위해 여가 프로그램 일부 재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백신을 1회라도 접종한 노인은 1차 접종 후 14일 경과 시 경로당 여가 프로그램과 노인교실 참여가 가능해진다. 노래교실과 같은 비말발생 프로그램이나 공동 취식은 제한되며 마스크를 착용한 채 경로당을 이용해야 한다.

경로당 이용 시간에도 변화가 생긴다. 동대문구 경로당 132곳은 지난 1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맞춰 평일 오후 1~5시 단축 운영을 해왔으나, 백신 2차 접종 후 14일이 경과한 노인들은 오전 9시~오후 6시 하루 종일 경로당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구는 노인들이 안전하게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감염관리 책임자를 정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명단을 철저하게 관리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7일부터 시설안전, 하절기 재난대응, 화재예방, 감염병 예방 등 크게 4개 분야의 안전점검이 진행 중이다. 특히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김치냉장고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노후 김치냉장고 보유 여부까지 확인하는 등 노인 안전을 위해 철저한 관리를 하고 있다.

 

유덕열 구청장은 “경로당 프로그램과 노인교실 이용을 통해 어르신들이 삶의 활력을 얻고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을 조금이나마 되찾기를 기대한다”며, “어르신들의 안전을 위해 감염 관리와 더불어 기본적인 시설 안전 점검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