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구, 취약계층 1000가구 노후조명 LED로 교체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4-12 15:22: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예산 7억여원 들여 가구당 최대 4개 지원
年 33만4kWh 줄여··· 전기료 3300만원 절감 효과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지역내 국민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 계층 등 1000가구의 에너지 비용 절감과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노후 조명을 고효율 LED조명으로 교체하는 에너지 복지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구는 총 7억1000여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연말까지 대상 가구의 방, 부엌, 화장실 등 최대 4곳의 기존 조명을 LED조명으로 교체, 총 4000개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LED조명은 기존 조명보다 전력 사용량이 50% 이하지만 더 밝고 수명이 길며 형광등과는 다르게 수은 등 유해물질이 사용되지 않아 환경을 오염시키지 않는 에너지 절약형 친환경 조명이다.

기존 전등을 LED로 교체한 후 매일 6시간씩 사용한다고 가정했을 때 연간 33만4kwh의 전기를 절약할 수 있으며 총 3300여만원의 전기요금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구는 지난해에도 저소득층 1126가구와 사회복지시설 156곳에 LED조명 8567개를 지원했다.

구 관계자는 “LED조명 교체사업이 취약계층의 전기요금 절감은 물론 환경 보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