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노인회관 신축 35년만에 새 보금자리 마련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4-14 17:42: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3일 준공식, 시니어클럽 활성화 등 노인복지 숙원 해소

▲ 해남군, 대한노인회 해남군지회 신축 준공 기념 테이프 절단식 / 사진=해남군 제공

[해남=정찬남 기자] 전남 해남군은 노인회관이 신축돼 35년 만에 새 보금자리를 마련했다.


해남군은 지난 13일 대한노인회 해남군지회 준공식을 갖고, 해남군 노인복지의 한 단계 도약을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지난 1986년 건축되어 건립 된 지 30년이 넘은 대한노인회 해남군지회 건물은 내부균열과 누수현상 등으로 안전진단결과 D등급을 받으면서 신축이 추진돼 왔다.

 

특히 민선7기 역점사업으로 명현관 군수가 직접 국비확보에 나서 특별교부세 3억 원을 확보하는 등 사업추진에 속도가 붙으면서 지난 2019년 착공 8개월 만에 공사가 완료됐다.


준공식에서는 노인회관 신축 등 노인 복지 향상에 기여한 공로로 대한노인회에서 명현관 군수에 감사패를 수여하기도 했다.


해남읍 구교리 기존 부지에 새롭게 문을 연 노인회관은 20억 5,600만 원을 투입, 1,113㎡ 부지 면적에 연면적 677㎡의 지상 2층으로 신축돼 1층은 사무실과 식당, 2층은 땅끝시니어클럽과 작업실, 회의실 등이 입주했다.


특히 새 노인회관에는 노인일자리 전문기관인 시니어클럽이 운영돼 양질의 노인 일자리 사업을 추진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건강100세 프로그램 및 노인대학 등 다양한 여가 프로그램을 운영해 2만 2,000여 해남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 생활을 위한 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신축된 노인회관이 해남 어르신들의 여가활동 및 복지 증진을 위해 값지게 쓰여 지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의 편안하고 안정된 노후생활을 위한 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