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출산가정 경제부담 완화 팔 걷어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14 15:15: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모든 산모ㆍ신생아 건강관리서비스요금 90% 지원

공공산후조리원 일반 이용자도 이용료 50% 보조

[해남=정찬남 기자] 전남 해남군은 저출산 극복과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지역내 모든 출산가정에 산후조리 지원을 대폭 확대하고 있다.

우선 소득에 관계없이 모든 출산가정에 산모ㆍ신생아 건강관리 지원 서비스를 지원한다.

서비스 비용 중 본인부담금의 90%까지 지원하며, 건강관리사에게는 교통비를 추가 지급하는 등 보다 많은 출산가정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남형 지원방안도 추가로 시행하고 있다.

또한 올해부터는 공공산후조리원 일반 이용자에게도 이용료의 50%를 지원한다.

2주간 154만원의 산후조리원 이용료 중 최대 77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그동안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다문화가정, 귀농어·귀촌인, 둘째아 이상 출산 산모 등에게 공공산후조리원 이용료의 70%를 감면해 왔다.

올해부터 모든 출산가정으로 지원이 확대됨에 따라 지난 5월까지 16명의 산모가 혜택을 받았다.

이밖에도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으로 생애초기 건강관리 사업을 추진, 출산ㆍ양육 관련 전문교육을 이수한 전담 간호사가 가정을 방문해 산모와 아기의 건강 상태를 체크하고 모유수유, 아기돌보기 등 양육 관련 교육 및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군에 거주하는 임산부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지속 방문이 필요하면 아동이 2세가 될 때까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셋째아 이상 다둥이 가정에는 육아용품 구입비 50만원이 지급되며, 둘째아 이상 출산가정은 소득에 관계없이 기저귀 구입비 월 6만4000원씩 24개월 동안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전남도 신생아 양육비가 올해부터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상향도 첫째아 320만원, 둘째아 370만원, 셋째아 620만원, 넷째 이상 740만원 신생아 양육비를 지원 받게 된다.

해남군 임신부라면 누구나 임신기간 동안 보충식품 구입비를 10개월 동안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한다.

난임부부에게는 소득에 관계없이 체외수정 및 인공수정 시술 비용 일부를 시술종류 및 연령에 따라 20만~110만원까지 차등 지원하며, 매년 5명 정도의 한방 난임 치료 대상자를 모집해 1인 180만원 범위내에서 의료비와 한약 등을 지원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