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지역 온정 모아 장애인에 '희망보금자리'

강승호 기자 / ksh@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12 15:55: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곡성=강승호 기자] 전남 곡성군이 주택화재로 생활주거지를 잃은 기초생활수급자 독거장애인 가구를 위해 주택신축을 완료하고 최근 입주식을 가졌다.

지난 2020년 10월 주택이 전소돼 갈 곳을 잃은 장 모씨에게는 주택신축이 꼭 필요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홀로 장애를 가지고 살고 있고 어려운 주머니 사정으로는 주택을 지을 수 없어 마을회관에서 지내야만 했다.

이 같은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지역사회가 발 벗고 나섰다.

군에서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주택신축매칭그랜트지원사업와 연계해 주택그랜트 매칭 사업비를 마련했고, 부족한 사업비는 대한전문건설협회 전남지회,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인성한방병원 등 지역사회의 후원으로 채울 수 있었다.

희망보금자리는 지역사회의 도움으로 모은 모금을 가지고 12월에 준공을 시작해 따뜻한 봄날인 4월에 완공할 수 있었다.

장 모씨는 “이렇게 쾌적한 화장실과 깨끗한 주방을 가지고 있는 집에서 사는 것은 처음이라 너무 행복하다. 그동안 도움을 주신 군청직원들과 후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유근기 군수는 “주택신축을 위해 도움을 주고 후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리며, 앞으로도 복지사각지대를 놓인 위기가정에 대하여 지속적인 민ㆍ관 협력을 통해 주거환경 개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