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취약시간대 환경오염행위 감시 확대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4-20 16:26: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휴일‧야간, 악취‧수질오염 등 불법행위 특별감시
▲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오는 22일부터 이달말까지 관내 산업단지와 주요 하천 일대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대해 취약시기(야간, 휴일 등)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이번 단속은 휴일, 야간 등 취약시간대 산단 인근 주거지역 주민의 생활 불편을 해소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여건 악화에 따른 악취 등 환경오염물질 불법배출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3개반 6명으로 단속반을 편성해 특별단속과 감시활동을 한다.

주요 점검사항은 ▲배출시설 운영 시 방지시설 정상가동 여부 ▲방지시설 활성탄 등 소모품 교체 여부 ▲대기 배출구 악취발생 여부 ▲사업장 내 우수관을 통한 수질오염물질 불법배출 여부 등이다.

특히, 순찰과 현장위주 점검으로 오염물질을 처리하는 방지시설을 가동하지 않거나 수질오염물질을 불법 배출하는 위법행위를 집중 점검한다.

점검 결과 위반행위 발견 시 관련법에 따라 엄격한 행정처분과 사법처리는 물론, 언론에 공개해 재발을 방지할 방침이다.

송용수 시 기후환경정책과장은 “이번 점검은 환경오염 행위에 선제 대응해 쾌적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실시한다”며 “사업자는 스스로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과 방지시설을 최적 관리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