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관열 경기도의원, "道 농가·농민 감소··· 사회적 보상 위한 농민기본소득 지원 확대 필요"

채종수 기자 / cjs7749@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2-06 17:55: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수원=채종수 기자] 
▲ 박관열 의원.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박관열 의원(광주2)이 최근, 경기도의회 제356회 정례회 제4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에서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에 대한 사회적 보상을 위한 농민기본소득 지원 확대를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예결위에서 “경기도 농가 및 농민수를 살펴보면, 2015년 경기도 농가수 12만6679가구에서 2020년 경기도 농가수 12만979가구로 2015년 대비 5700 가구 감소했으며, 2015년 경기도 농민은 35만200명에서 2020년 경기도 농민은 30만8677명으로 2015년 대비 4만1523명 감소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농업은 식량안보·생명산업이고, 공익적 가치에 대한 사회적 보상 및 소득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농민기본소득 예산 지원이 필요하다”며 필요성을 제기했다.

마지막으로 박 의원은 “2022년도 경기도 농민기본소득 지원 예산은 780억2554만원, 도내 광주시·하남시 등 17개 시·군지역(농민 24만4700명)의 농민 개인에게 매월 5만원 연 60만원 지원하는 사업인데, 농정해양위원회 예산 심의과정에서 200억원 감액된 것에 대하여 아쉽다”고 말하며 연 농가소득이 1000만원 미만인 농민들에게 실질적으로 필요한 예산으로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을 주문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