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건설교통委, 대형 공사장 2곳 현장 점검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2-01-26 13:55: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공동주택 신축 공사현장을 방문한 건설교통위원들. (사진제공=인천시의회)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가 광주 신축아파트 붕괴 사망사고와 관련, 지역내 대형 건설공사장 2곳을 찾아 특별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건설교통위원회는 현대건설·대우건설이 시공을 맡고 있는 ‘주안2·4동 재정비 촉진지구 주안1구역’과 한화건설이 시공하는 ‘연수구 선학동 무주골공원 공동주택 신축공사’ 등 두 곳의 현장을 찾았다.

현장에서는 광주 신축아파트 붕괴사고에서 언급된 겨울철 콘크리트 타설과 양생 문제, 품질·안전관리, 감리업무수행 등을 두루 살펴봄과 동시에 공사 공정 관리 사항 및 현장 직원의 안전관리 실태도 집중 점검했다.

현재 인천지역에서는 일반건축물 192곳, 공동주택(아파트) 125곳, 정비사업 현장 33곳 등 총 350곳에서 공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존수 위원장은 “건설현장에서 벌어진 최근 3년간 붕괴사고 전수조사에서 광주 신축아파트 사고와 같은 붕괴가 33건으로, 이 중 3건 중 1건이 대형건설사가 시공하는 현장이었다”며 “이에 관련부서에 겨울철 공사 및 안전관리에 대한 철저한 감독뿐 아니라 감리원 합동점검 등을 실시하도록 요청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