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하 부산국제관계대사, 프로데 솔베르그 주한노르웨이대사 접견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7 16:41: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부산-노르웨이 간 해운·해양분야 등 협력 제안 및 2030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당부
▲ 박은하 부산국제관계대사, 프로데 솔베르그(Frode Solberg) 주한노르웨이대사 접견
[부산=최성일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박은하 부산국제관계대사가 지난 26일 오전 프로데 솔베르그(Frode Solberg) 주한노르웨이대사를 접견했다고 밝혔다.

박은하 부산국제관계대사는 주한노르웨이대사 방문에 감사 인사를 전하며, “기후변화에 대해 노르웨이와 논의할 것이 많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프로데 솔베르그(Frode solberg) 주한노르웨이대사는 “세계해양포럼 참석을 위해 부산을 방문했고, 북극에 관한 여러 현안에 대해서는 전 세계가 함께 공동대응 해야 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박 대사는 “부산은 특수선박 제작에 뛰어난 기술 등을 가지고 있으니 부산에 노르웨이 기업을 유치하여 노르웨이 선박을 부산에서 건조해보자”라고 해운분야 교류를 제안했다.

이어 프로데 솔베르그 대사는 “현대중공업 협력기업 등 해양산업 관련된 노르웨이 기업이 부산에 많고 수소경제를 지향하는 한국과 2019년 협약을 맺어 수차례 해양분야에 대한 수소경제 창출을 노력하고 있으니, 부산-노르웨이 간 해양분야 교류가 활성화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박 대사는 “북항 개발 등 대 전환의 의미를 지닌 부산시가 2030세계박람회를 유치하려는 다른 후보도시보다 강점이 있으니, 노르웨이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오는 29일 2030세계박람회 유치 신청 마감을 앞두고 있으며, 부산시는 12월 14일 국제박람회기구(BIE)총회에서 엑스포 경쟁 프레젠테이션과 함께 BIE 170개 회원국에 부산의 매력을 홍보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