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극복 위한 새로운 비행!” 에어부산, 초·중·고 대상 무착륙 학습비행 첫 선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06 07:31: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초·중·고등생 대상으로 한 항공 진로체험 및 이색 체험학습 프로그램
코로나 시대에 맞는 새로운 수학여행, 현장체험학습의 대안 프로그램으로 기대
6일 부산 남성고등학교 학생 80명 대상으로 무착륙 학습비행 첫 운항
▲ AIR BUSAN_항공기
[부산=최성일 기자]에어부산(대표 안병석)이 코로나 시대 새로운 비행 체험 프로그램인 ‘무착륙 학습비행’을 국내 항공사 중 처음으로 실시한다.


에어부산은 6일 부산 남성고등학교 학생 80명을 대상으로 부산 강서구에 소재한 에어부산 사옥과 항공기 기내에서 ‘무착륙 학습비행’ 프로그램을 6시간 동안 진행한다.

에어부산의 ‘무착륙 학습비행’은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수학여행과 체험학습 기회를 누리지 못하고 있는 지역 학생들에게 항공산업의 진로체험과 이색 체험활동을 통해 교육과 여행, 소중한 추억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존 대학생 위주의 항공 실습 프로그램을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확대한 프로그램으로 △에어부산 사옥 내 A321-200 항공기 기내를 똑같이 재현한 목업(MOCK UP) 시설에서 체험학습 △운항/캐빈승무원, 정비사 등 항공종사자 직무소개 △유니폼 시착 및 기내서비스 체험 △무착륙 비행체험 등으로 교육이 이루어진다.

무착륙 비행체험은 김해국제공항에서 포항, 강릉, 서울을 거쳐 다시 김해공항으로 되돌아오는 2시간 비행으로 이루어지며 기내에서는 기내 방송 및 서비스 체험 등 실제 캐빈 승무원의 직무를 체험하게 된다.

 

또한, 학생들의 특별한 추억을 위해 기내에서 럭키 드로우와 항공 퀴즈 등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에어부산 모형 비행기 등 경품도 제공한다. 에어부산은 안전한 프로그램 진행을 위해 전날 사옥 전체 방역을 진행하였으며 프로그램 전 문진표 작성과 사전 열 체크 등 철저한 감염병 예방절차를 준수할 계획이다.

이번 에어부산의 무착륙 학습비행은 코로나 시대에 새로운 수학여행, 체험학습의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지난해 대부분의 학교가 수학여행을 취소했지만 올해부터는 안전이 확보된 새로운 형태의 현장체험학습을 재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어왔다. 이에 부산시 교육청에서도 지난 2월 코로나 상황에서도 실시할 수 있는 안전한 체험학습 모델을 전국 최초로 개발해 일선 학교에 보급하기도 했다. 

 

일본에서도 올해부터 단기 일정 위주의 수학여행이나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가상 투어 등 다양한 방식으로 수학여행이 재개되고 있다고 에어부산 관계자는 전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이번 무착륙 학습비행은 다른 업종에 비해 기회가 많지 않았던 항공 관련 직업 체험이 가능해 예비 항공 인력 저변 확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에어부산의 완벽한 방역체계를 통해 안전하고 교육적인 현장체험학습의 대안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