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주 영암금정면장,“좋은 아빠 훌륭한 아빠”책 출간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01 14:11: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번째 자녀교육 도서 출간...“세상에서 가장 힘든 일-자녀교육, 남보다 더 말 걸기 어려운 내 자식” 내용 등 공감대 형성

[영암=정찬남 기자] 최근 현직 공무원이 2번째 자녀교육 도서를 출간해 화제다. 주인공은 이영주 전남 영암군 금정면장,

▲ 이영주 영암군 금정면장


지난해“미션임파서블-자녀 자존감 키워주기 100일 미션”을 출간해서 주변에 많은 관심을 보였던 이 면장은 그동안 가족들과 주고받은 편지를 모아 이번에는“좋은 아빠 훌륭한 아빠”라는 제목으로 책을 출간했다.

이 면장은 평소에도 가정적인 남편, 자상한 아빠로 소문이 자자하다. 또한 수준급 글쓰기 실력으로 지난해‘영암군 독후감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 수상과 올해 공무원연금공단에서 실시한‘공직문학상 공모’에서도 은상을 수상할 만큼 문창성을 입증해 가고 있다.

이 면장은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이 자녀 교육이었다. 아이들이 커가면서 내 자식이지만 말 걸기가 참 어려웠다.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가정이고, 가족인데 그 소중한 가정생활과 자녀 교육에 대해 공부하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았다. ‘아이들과 친구처럼 지내는 좋은 아빠가 되느냐, 잘못할 때는 지적하고 야단치는 훌륭한 아빠가 되느냐’를 계속 고민하다가 ‘좋은 아빠와 훌륭한 아빠’ 둘 다 돼보겠다는 불가능한 목표를 세웠다.”며 자녀 교육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자녀를 키우면서 책을 보고 공부도 많이 하고, 자신의 방식으로 장난도 치고, 야단도 쳤다고도 했다. 공부하면서 가정에 문제가 생길 때마다 말로 야단치기 보다는 편지로 자신의 경험과 생각을 얘기했더니 자녀들이 잘 자라줬다며 편지쓰기가 자녀교육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면장의 교육관은 특별했다. 두 자녀 모두 고졸이다. 공동저자인 딸은 고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공무원시험을 보겠다며 서울로 올라가 졸업 다음해에 공무원 시험에 합격해 지금 영암군청에 근무하고 있다. 또 다른 공동저자인 아들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취직하겠다며 자격증을 3개나 취득했고, 학교를 졸업하기도 전에 군대에 지원해 현재 육군에 복역 중이다.

이 책은 한 가정의 일상이 모두 들어있다. 이 면장은 “책을 내는 일은 참 힘든 일이었는데, 특히 우리 가족의 속내를 모든 사람들에게 드러내는 것이 그중 제일 힘들었다.”고 할 만큼 자신과 아들딸은 물론 저자의 부모 등 가족의 단점들을 모두 보여주고 있다.

추천사를 보면 “사춘기 자녀들과 큰 갈등 속으로 빠져 들어가는 악순환을 경험하고 있는 많은 초보 부모들에게 도움이 되는 책. 청소년과 관련된 일을 하는 분 뿐 만 아니라 부모면 누구나 읽어야 할 필독서. 부모라는 낯선 세계에 발을 디딘 분들은 물론이고 인간관계를 아름답게 만들고 싶은 분들에게 필요한 책. ‘나도 이렇게 하면 되겠다.'라는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해주는 책.”이라며 극찬하고 있다.

한편 이 면장은 영암군 도포면 성덕마을에서 태어나 신북 남초등학교와 신북 중고등학교,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졸업에 이어 초당대학교 아동청소년상담학과를 졸업했다. 1988년부터 영암군청 공무원으로 재임 중이인 이면장은 영암군문화관광해설가를 비롯한 웃음치료사, 행정사, 진로상담사, 평생교육사 자격증을 갖고 있다.

또한 전국에서 보기 드물게 형제가 현직 면장으로 재임 중인 형제로 형님 이영현씨는 현재 영암군 도포면장을 하고 있다.

이 면장은 “사람은 실패를 통해서 많은 것을 배우지만 자녀 교육은 실패해서 배울 수 있는 경험이 아니었다. 한번도, 절대로 실패해서는 안 되는 일이었다. 저와 같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모님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마음을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