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좋은이웃 가맹점' 연내 300곳 추가 확보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6-14 17:05: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위기가구 발굴' 복지망 더 촘촘하게···
고시원·부동산중개소·약국·슈퍼마켓등과 협업
▲ 지난 2일 진행된 서초3동-고시원 업무협약식. (사진제공=서초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복지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 ‘좋은이웃 가맹점’을 올해 하반기 중으로 기존 144곳에 300곳을 더해 대폭 확대한다.


14일 구에 따르면 ‘좋은이웃 가맹점’ 제도는 고시원, 부동산중개업소, 약국, 슈퍼마켓 등 지역 사정에 밝은 생활밀착형 업소를 통해 위기가구를 선제적으로 발굴하는 제도로, 업소에서 위기가구를 발견해 동주민센터에 신고하면 동주민센터에서 확인 후에 공적지원과 민간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돕는다.

본격적인 ‘좋은이웃 가맹점’ 추가 확보에 앞서 서초3동 주민센터에서는 고립되기 쉬운 중장년 1인가구를 밀착 지원하고, 숨은 위기가구를 찾기 위해 복지대상자가 다수 거주 중인 지역내 고시원 3곳(코코리빙텔 남부터미널점, 그린하우스 교대점, 라임하우스)과 최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입실자 중 경제·건강상 위험 징후 발견 시 주민센터에 즉시 연락가능토록 비상연락망 구축 ▲위기 가구 판단 시 주민센터에 정보제공 ▲위기가구 대상 입실허용 적극 검토 ▲복지서비스 관련 홍보물 비치 등이다.

발굴된 위기가구는 상담을 통해 사회복지급여를 신청하고, 공적지원 뿐만 아니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나 복지네트워크 등을 통한 민간지원도 적극 연계할 예정이다. 또한 알콜중독이나 정신질환, 가족·일자리 등 복합적인 문제가 있을 시에는 사례관리대상자로 선정해 집중관리 해나갈 계획이다.

조은희 구청장은 “지역 사정을 잘 아는 생활밀착형 업소와 긴밀히 협조해 숨은 취약계층을 찾아내는 촘촘한 복지망을 만들어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복지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초생계수급자를 비롯한 서초3동 법정복지대상자는 2021년 5월 기준 총 337가구로, 이 중 1인 가구는 249가구다. 고시원 거주자는 55명, 이는 복지대상자 1인 가구 전체의 약 22%에 달하는 수치이다. 또한, 고시원 거주자의 75%는 50~60대 중장년 남성으로 조사됐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