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논란에 휩쌓인 국가안전대진단 홍보물 사실 관계 해명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27 14:56: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행정안전부 제작한 캐릭터 디자인 논란으로 영암군 점검표 회수

▲ 행정안전부 국가 안전 대진단 홍보 포스터

[영암=정찬남 기자] 최근 인터넷의 한 커뮤니티에서 “‘국가안전대진단 가정용 안전 점검표’ 디자인의 손가락 모양이 특정 성별을 비하하는 의미를 가진 것 아니냐”하는 논란이 제기되면서 영암군으로 다수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캐릭터 디자인은 점검표 내에 가스 밸브를 잠그는 장면에 사용된 캐릭터로 이 이미지가 표지에도 그대로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

영암군은 논란을 인지한 즉시 배부된 점검표 회수에 나섰으며 행정안전부와 전라남도에 현재 상황을 알려 개선을 촉구했다.


이와 관련 행정안전부는 현재 홈페이지에 등록해 뒀던 가정용 안전 점검표의 디자인을 수정한 상태이다.


영암군 관계자는 "해당 디자인은 행정안전부에서 가정용 안전 점검표 디자인을 제작해 지난 9월 9일 전국에 배포하고 우리 군에서는 영암군 CI를 추가해 이달(10월) 13일부터 일반 군민들에게 배부한 상황" 이라며 "행정안전부에서 제작한 해당 캐릭터 디자인이 논란이 될 것이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이번 일로 불쾌감을 느낀 분들에게 사죄의 말씀을 드리며 추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꼼꼼히 살피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국가안전대진단은 중앙부처 선정 기준에 해당하거나 최근 인근 지자체에서 사고가 발생한 시설 유형 등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민간전문가와 안전공사 합동으로 점검을 실시해 실효성을 강화하고 향후 안전조치를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취지의 범국가적 점검계획이다.

그 뿐만 아니라 군민들이 스스로 위험요소를 점검하면서 안전문화를 정착토록 하고 국가안전대진단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가정용 안전 점검표를 제작·배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