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선별진료소 오후 8시까지 연장 운영

강승호 기자 / ksh@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7-20 15:54: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4차 유행 저지 총력전

관광지ㆍ주점 등 점검 강화도

[곡성=강승호 기자] 전남 곡성군이 특별 방역을 추진하며 코로나19 4차 유행 지역 전파 예방과 확산세 저지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군은 오는 31일까지 코로나19 특별방역 주간을 운영한다.

유흥시설과 노래방 종사자, 외국인 고용 사업장 내의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주 1회 코로나19 선제 검사를 실시함으로써 방역 위기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를 위해 군은 업체와 농장 등에 코로나19 검사 관련 사항을 안내했다.

또한 보건의료원 선별진료소 운영시간을 저녁 8시까지 연장 운영하며 검사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25일까지 특별 방역 점검도 실시하고 있다.

하계 휴가철을 맞이해 관광지나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많은 인파가 유입될 것으로 보고 강화된 방역활동에 나선 것이다.

3개반 6명으로 구성된 점검단은 지역내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유흥 및 단란주점 등 60곳을 방문해 방역 실태를 점검한다.

점검단에는 군 보건사업과 위생팀 직원 3명과 함께 소비자 감시원 3명도 함께 참여하고 있어 더욱 꼼꼼한 점검이 이뤄지고 있다.

경미한 방역수칙 위반은 현장에서 지도하며 핵심 사항 위반 시에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강력한 행정조치(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자발적인 방역 수칙 준수 없이는 코로나19 확산을 막을 수 없다. 나와 내 가족, 이웃의 건강을 위해 모두 방역수칙을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