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학교급식단가 전국 평균 수준으로 인상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0-18 16:19: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8일, 학교급식지원심의위원회 개최
식품비 2.95~5.9% 인상, 친환경농산물 지원 500원으로 인상

▲ 광주광역시, 학교급식지원 심의위원회 개최 /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18일 '2021년 학교급식지원 심의위원회'를 열고 내년도 학교급식 단가를 전국 평균수준으로 인상키로 했다.

김종효 행정부시장 주재로 열린 이날 학교급식지원 심의위원회에서는 2022년도 학교 무상급식 지원과 친환경 우수 농산물 학교급식 지원, Non-GMO 학교급식 지원에 대해 심의했다.

심의 결과 내년 학교무상급식 지원 식품비는 전년 대비 6억 원 증가한 895억 원으로 가결하고, 친환경 우수 농산물 학교급식 지원 사업은 74억 원 증가한 191억 원으로, Non-GMO 학교급식 지원은 전년과 동일하게 38억 원을 지원키로 가결했다.

광주시와 교육청, 자치구는 현재 광주시 초·중·고교 식품비가 전국 최하위를 기록하는 상황에서 최소한 전국 평균수준으로 인상하기 위해 수차례 논의를 거친 바 있다.

인상안을 세부적으로 보면, 학교무상급식 식품비를 유·초·중·특수학교는 2.95% 인상하고, 고등학교는 학교급식 영양관리 기준 상 적정 영양 공급을 위해 5.9% 인상한다.

또한 친환경 농산물 식재료비 지원 단가도 300원에서 500원으로 200원을 인상했다. 국내산 농산물로 가공된 전통장류 구입비를 지원하는 Non-GMO식품 학교급식 지원 단가 100원까지 포함하면 내년도 광주시 급식단가는 초등학교 2687원, 중학교 3153원, 고등학교 3163원으로 전국 평균수준에 도달한다.

현재 유‧초‧중‧고‧특수학교의 식품비는 시와 자치구, 교육청이 62:5:33의 비율로 분담하고 있어 식품비 단가 인상은 지자체의 부담이 가중되는 상황이다.

향후 무상급식의 질적 향상 및 체계적인 학교급식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내년 1월부터 시와 교육청, 자치구가 함께 TF팀을 구성해 운영키로 합의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