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전국소년체육대회 역대 최고성적 달성

김점영 기자 / kj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2-04 22:15: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34개 종목에 초·중등 학생선수 2,000여 명 참가
5월부터 11월까지 전국에서 종목별 분산 개최
▲ 전국체육대회전체사진
[창원=김점영 기자]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제50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 도내 학생선수 2,000여 명이 34개 종목에 출전하여 경남교육청 설립 이래 최고의 성적을 거두었다고 3일 밝혔다.


올해 대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5월부터 11월까지 7개월간 전국에서 종목별로 분산하여 열렸다. 특히 올해는 기존 대표 선발전과 달리 참가 여부를 학교에서 직접 결정하는 방식으로 바뀌어, 제50회 전국소년체육대회와 종목별 경기대회 명칭을 겸하여 치뤄졌다.

육상 등 34개 종목 경기중 5월 충북 제천에서 개최된 배구경기에서 금메달 획득을 시작으로 11월 말까지 금메달 52개, 은메달 49개, 동메달 63개를 따내며 전년도 대회보다 거의 2배의 메달 성적을 거뒀다. 제48회 대회에서 경남은 금메달 33개, 은메달 21개, 동메달 40개를 획득했다. 제49회 대회는 열리지 않았다.

이번 대회는 여러 종목에서 다양한 학생선수들이 출전하여 많은 진기록을 남겼다. 육상 초등여자부 80m 결승경기에 8명의 선수 중 4명의 경남선수들이 결승에 올라 이 중 1위, 2위를 차지해 경남의 위상을 드높였다. 역도 종목은 금16, 은16, 동14개 등 메달 46개를 싹쓸이했다. 또한 학교밖클럽 전환 이후 3년여 만에 축구 남자 초등부에서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 클럽 전환의 성공적 결실을 보여주었다. 여자 초등부 축구에서도 준우승을 차지했다. 배구종목에서는 그동안 창단 이래 전국대회에서 많은 메달을 딴 함안중학교 배구부가 유독 전국소년체전에서만 우승메달이 없었는데, 이번 대회에서 값진 금메달을 따냈다.

올해 대회는 선발전 없이 열려 경기도와 서울 등 큰 도시 지역 학생선수들이 경남보다 더 많이 출전하기 때문에 메달 획득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이같은 괄목할만한 성과는 그동안의 학생선수와 지도자들의 노력의 결실로 보여진다.

박종훈 교육감은“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학생선수들이 갈고닦은 기량을 유감없이 펼쳐 놀라온 성적을 거뒀다. 좀 더 나은 환경에서 연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