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 금메달리스트 사재혁, 연말 술자리에서 후배 황우만 폭행 알려져

서문영 /   / 기사승인 : 2016-01-02 13:30: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더블유스포츠마케팅 공식 홈페이지)
역도 국가대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 사재혁이 후배 선수를 폭행한 사실이 2일 한 매체의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2일 한 매체는 사재혁이 지난 12월 31일 오후 11시께 강원 춘천시의 한 술집에서 한국 남자 역도 최중량급 기대주인 황우만을 폭행해 얼굴 광대뼈가 함몰되는 등 전치 6주의 중상을 입혔다고 보도했다.

사재혁은 이날 후배 4명 등 동료들과 술을 마시던 중 뒤늦게 참석한 황 선수에게 "내가 너를 어떻게 생각하는데, 너는 모르고 있다. 기분 나쁘다"며 30여분간 주먹과 발로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를 만류하던 후배 선수에게도 얼굴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황우만은 춘천의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사재혁은 사건이 발생한 직후인 1일 황 선수가 입원 중인 병원으로 찾아가 사과의 뜻을 전했으나 부모 측이 거부해 돌아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