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언론, FC바르셀로나 출신 그를 응원한 이유는?

서문영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7-09-10 19:12: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이승우 SNS)

이승우가 세계적인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이탈리아 세리에A의 엘라스 베로나는 구단 역대 영입이적료 공동 10위에 해당하는 150만 유로(20억 원)에 FC바르셀로나 유스 출신 이승우를 영입했다. 계약은 2020-21시즌까지 유효하다.


세계 5대 뉴스통신사 중 하나인 EFE는 “FC바르셀로나 유·청소년팀과 성인 2군에서 뛰던 이승우의 베로나 입단은 엘리트 축구로 도약했다는 얘기”라고 긍정적으로 봤다.


이승우는 FC바르셀로나 U-15 시절 29경기 38골로 리오넬 메시가 같은 팀에서 30경기 37골을 넘어섰다.


EFE는 “이승우가 왜 자신이 그와 비교됐고 나아가 ‘한국의 메시’라고 불렸는지 입증할 기회가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응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