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 호날두' 한광성 vs '대한의 메시' 이승우, 동갑내기 라이벌 구도 눈길

서문영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7-11-21 07:47: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페루자 공식 SNS)
'인민 호날두'로 불리는 북한 출신 선수 한광성과 FC바르셀로나 출신 이승우가 동갑내기 라이벌로 경쟁하고 있다.

페루자는 18일 카르피와의 2017-18시즌 이탈리아 세리에B 15라운드 홈경기를 5-0으로 이겼다. 한광성은 선제결승골 어시스트 포함 1득점 2도움으로 대승을 주도했다.

세리에B 통산 13경기 7골 3도움. 한광성의 평균 73.4분 및 90분당 공격포인트 0.94는 어엿한 정상급 공격수의 기록이다.

이러한 한광성의 활약은 지난 시즌 세리에A 5경기·58분 1골이라는 실적이 있기에 더 빛난다. 이미 이탈리아 1부리그 득점을 경험한 10대라는 위상은 한국의 동갑내기 이승우보다 월등하다.

이승우는 2017-18시즌 세리에A 4경기·61분이 출전시간 전부이며 공격포인트도 없다. 2014 아시아축구연맹(AFC) U-16 선수권 결승전에서도 한광성이 동점골을 넣는 등 북한의 2-1 승리에 큰 공헌을 하는 동안 득점·도움을 기록하지 못하며 밀린 바 있다.

이승우와 한광성의 라이벌 구도는 경색된 남북한 관계만큼 축구팬들의 관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