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신청사 건립 본격화···10월 첫 삽

강승호 기자 / ksh@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8-22 12:07: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367억 투입···지상 5~6층·연면적 1만3622㎡ 규모
문화복지시설 갖춘 공공복합청사··· 2023년말 완공
[곡성=강승호 기자]전남 곡성군이 청사 신축 사업 기본 및 우선 시공분 설계에 돌입하며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군 청사는 1977년 건립돼 44년 경과하면서 건물 노후화와 사무실 공간 협소 문제가 꾸준히 제기돼왔다.

부서를 여러 지역에 분산 배치함에 따라 부서 간 협업 지연 등 행정 업무의 효율성이 저하되고, 군청을 찾는 민원인들은 담당 부서를 찾아헤매는 불편을 겪기도 한다.

이에 군은 군청사 현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5~6층, 연면적 1만3622㎡ 규모의 신청사 건립을 추진 중에 있다.

총 사업비는 367억원이 투입된다.

특히 군은 신청사를 통해 군민의 청사 활용도를 높여 행정 서비스에 군민이 쉽고 친근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행정 기능 중심의 청사를 벗어나 군민과 소통하는 열린 공간과 사람 중심의 문화 복지시설을 갖춘 공공 복합청사를 건립할 계획이다.

지난 2020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해 온 곡성군 신청사 건립사업은 이번 우선 시공분 설계 돌입으로 올 하반기에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그동안 군은 신청사 건립을 위해 군민 의견 수렴, 아이디어 공모 등을 거쳐 제반 모든 행정절차 이행했다.

그리고 지난 5월12일에는 설계시공 일괄 입찰방식으로 입찰 공고를 실시했다.

설계시공 일괄 입찰방식은 기술력, 실적 등이 미약한 업체의 참여가 제한된다.

따라서 설계기술, 시공능력을 갖춘 대형업체가 참가해 고도의 시공 경험과 다방면의 전문지식이 반영된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입찰에는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나라장터)를 통해 2개 업체가 참여했다.

군은 오는 9월 전라남도 건설기술심의위원회를 통해 실시설계 적격자를 선정하게 된다.

실시설계 적격자로 선정된 업체는 내년 2월까지 녹색건축인증, 에너지효율 등급,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BF), 내진설계 등을 적용해 세부설계를 진행하게 된다.

공사 개찰 및 최종 낙찰자 선정은 조달청을 통해 별도 추진한다.

군은 시공사가 선정되면 올해 10월 우선 시공분 공사를 착공할 계획이다.

이후 단계적으로 공사를 진행해 2023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9월이면 곡성군 청사 건립사업의 구체적인 청사진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실시설계 추진시 군민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곡성군의 랜드마크이자 문화와 행정의 복합공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