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장관, “서울 감염 폭발해 감당 안 될 수도”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4-13 12:13: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자가진단키트도 신뢰도 문제 있어, 신중해야”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서울형 상생방역’과 관련, “감염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 감당이 안 되는 수준이 될 수 있다”며 비판적 입장을 밝혔다.


권 장관은 13일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게 현장에서 작동하려면 두 가지 전제조건이 돼야 하는데 업주가 확실하게 방역수칙을 지켜야 하고 또 시민들도 따라줘야 하는데 유흥업소는 술을 마시는 곳이고 그러다보면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게 과연 쉽겠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희들도 1.5단계로 내릴 때 지자체에서 처음에 오후 10시로 제한했다가 풀었는데 그러고 나서 부산이나 경남, 대전 등에서 계속 확진이 크게 나오고 있다”며 “그 얘기는 본인들이 자율적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하겠다고 했는데 실제로는 작동이 되지 않는 상황이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시행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가지고 있는지 협의를 해야 하고, 그렇지 않으면 수도권, 특히 서울, 경기에서 (감염자)절반 이상이 나오고 있는데 자칫하면 감당이 안 되는 수준이 될 수도 있다”며 “그 부분은 굉장히 신중하게 검토해야 하고, 전문가들과 충분히 더 상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자가진단키트 도입 부분에 대해서도 “전문가들이 지적하는 유의성, 신뢰도가 문제”라며 “양성인데 음성으로 나오는 경우에 우리가 어떻게 판단할지, 자칫 본인이 양성인데 음성으로 나오면 전파될 수 있는 요인이 더 커져버리기 때문”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보조적으로는 쓸 수 있지만 음성이 나왔다고 해서 바로 마스크 벗고 술 마시고 대화하다가 전체가 감염될 수 있다”며 “그런 부분들을 우리가 어떻게 보완할 것인지는 전문가 의견을 들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가 강행할 경우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중대본과 지자체, 관계부처가 협의해서 조율해왔었는데 독자적으로 했을 때는 위험 요인이 더 증가할 수 있고, 서울시와 같이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