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농기센터 권기성 지소장, '주경야독'으로 박사학위 취득

박명수 기자 / pm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8-19 17:53: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내 최초 남방개 재배 논문 [아산=박명수 기자] 공직생활을 하며 주경야독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한 공무원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충남 아산시농업기술센터 동부지소에 근무하고 있는 권기성(59) 지소장이다.

권기성 지소장은 오는 25일 공주대 대학원에서 남방개(Eleocharis dulcis)의 재배 및 이용에 관한 우리나라 최초의 학술논문으로 농학 박사학위를 받는다.

국내에서는 다년생 사초과 식물인 남방개(올방개) 등을 대부분 제초제로도 방제가 잘 되지 않는 가장 문제 있는 다년생 잡초로 여기고 있다.

하지만 권기성 지소장은 식용가치가 우수한 남방개를 잡초로만 여기지 않고 재배적 측면에서 생산량을 검증하고 이용 가치를 증대하기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남방개의 재배 및 이용에 관한 연구를 추진했다.

특히 세종특별자치시에서 2000년 8월 아산시로 전입한 권 지소장은 꾸준히 '주경야독'하면서 농업에 대한 연구 및 시험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농업인들은 “직장생활을 하면서도 농업에 대해 연구하며 농업인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고자 노력하는 권 지소장은 농업인들의 자랑”이라고 말했다.

권 지소장은 “박사학위 취득은 공직생활을 하면서도 교육을 받으며 자기 계발을 할 수 있는 아산시의 여건과 환경 덕분”이라며 “힘들 때 격려해 주신 동료와 지인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농업인이 겪는 어려움을 해결하고 조금이나마 농가 소득증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연구를 계속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