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위기청소년 통합지원 체계 마련한다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5-06 17:17: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용섭 시장, 위기청소년 지원시설 사업 현장 방문
청소년단체, 청소년지도사 등과 정담회…애로사항 청취
청소년 인턴십, 천문대 보수, 식당 리모델링 등 건의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앞줄 가운데)이 6일 오후 서구 광주시청소년수련원을 방문해 현장 의견을 청취한 뒤 센터장 및 지도사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6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청소년 특별주간’ 행사의 하나로 위기청소년 지원시설 사업 현장을 방문해 청소년단체, 청소년지도사들과 정담회를 갖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위기청소년 지원사업은 청소년들에게 개개인의 맞춤형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기 위해 광주시가 광역 시·도 중 최초로 현재 분산돼 있는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활동진흥센터,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를 2022년까지 통합·운영하는 광주만의 위기청소년 통합지원 모델이다.

그동안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활동진흥센터,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는 각 센터를 별도로 방문하는 불편함 뿐 아니라 청소년 전용공간이 부족하고 시설도 열악했다.

이러한 점 때문에 청소년에게 효과적으로 다가갈 수 있는 새로운 통합공간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광주시는 기존 청소년수련원 내 유휴공간을 활용해 별도의 통합지원 전용공간을 마련하기로 하고, 올해 실시설계용역을 실시했으며 6월부터는 리모델링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용섭 시장은 이날 방문에서 사업 현황을 살펴보고, 청소년단체 및 청소년지도사, 청소년들의 건의사항 등을 수렴했다.

이 자리에서 청소년단체 및 청소년지도사 등은 ▲위기청소년 지원시설 사업 예산 확보 ▲학교밖청소년 청소년 인턴십 지원 ▲청소년 수련원 아시아 밀레니얼 예술여행 거점조성사업과 병행한 지하식당 리모델링 ▲청소년수련원 천문대 보수를 건의했다.

이 시장은 “위기청소년통합지원센터가 구축되고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면 기관간 연계가 강화되면서 시너지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위기청소년을 조기에 발견하여 보호와 지원으로 모든 청소년이 꿈과 희망을 실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999년 5월 개원한 청소년수련원은 소년 인성 수련활동, 특성화 캠프, 빛고을 천문대 활동 등 청소년의 성장을 지원하는 관내 유일의 숙박형 청소년 시설로, 6회 연속 여성가족부 청소년수련시설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광주시는 내년 초에는 국비 20억 원을 투입해 아시아 밀레니얼 예술여행 거점 조성사업으로 청소년수련원 숙박동을 리모델링하고 아시아 청소년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