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지원 사업 추진

박명수 기자 / pm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9-28 16:14: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산=박명수 기자] 충남 아산시가 보건복지부가 공모한 2021년 장애인거주시설 지역사회 전환 컨설팅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사업은 정부의 ‘탈시설 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지원 로드맵’에 따라 보호가 필요한 장애인이 시설이 아닌 지역사회에서 자립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체계를 마련하는 것으로, 보건복지부가 지자체 장애인거주시설을 대상으로 사업공모를 진행했다.

공모 결과 보건복지부는 아산시를 비롯한 서울, 부산, 전북 총 4개 지자체 장애인거주시설을 컨설팅 지원 기관으로 선정했다.

시에서는 영인면에 소재한 지적장애인 거주시설 메종드로제가 컨설팅 사업에 지원했으며, 공모 선정으로 앞으로 3년 동안 건축ㆍ회계ㆍ법률ㆍ노무 등 각계각층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컨설팅단이 시설의 기능전환 및 거주자 개인별 지역사회 거주이전을 지원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시설 거주 장애인에 대한 자립지원조사 및 자립지원계획 수립 방안 ▲지역사회로 거주를 이전한 장애인에 대한 주거 및 주간활동 연계 등 정착지원 ▲시설의 기능전환에 따른 조직 운영 및 종사자 교육 등 시설 운영에 대한 자문(컨설팅)이 진행된다.

시는 전문가 자문을 통해 시와 시설 여건에 맞게 장애인 거주시설 기능전환 모형(모델)을 마련하고, 지역사회내 주택 마련 등 정책과제 진단 및 해결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컨설팅을 통해 거주시설 이용장애인들의 자기 결정권을 존중하고, 정책변화에 따른 지역사회 자립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며 “인프라 구축 등 탈시설 자립 지원의 기반 여건을 조성해 지역사회 자립모델을 구축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