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 “100% 윤리적으로 공급한 금으로 주얼리 생산” 공표

이승준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12-09 09:58: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승준 기자]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불가리는 2022년 1월 1일부터, 브랜드의 전체 주얼리 라인을 인증된 공급처에서 공수한 금으로 제작한다고 공표했다.

불가리 CEO 장 크리스토프 바뱅은 “럭셔리 업계에서 지속 가능성 이슈 중 책임감 있는 공급망을 보장하는 인증은 점점 더 중요한 안건이 되고 있다. 따라서 불가리는 우리뿐만 아니라 공급 업체의 생산과 공급 과정 전반에서 투명성과 이력 추적 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5년 이래로 RJC 인증을 받은 공급처로부터 금을 공급받았고, 지속적인 노력 덕분에 2022년부터는 인증된 금만을 사용하는 단계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불가리는 가치 사슬 전반에서 지속적인 개선 노력을 기울여왔다. 2006년부터 불가리가 일원으로 속한 주얼리 산업 관행 책임위원회(RJC)의 관리 연속성 인증을 바탕으로 진행되었다. 2015년 인증을 처음 획득한 이후, 공급망 전반적으로 책임감 있게 채취한 금을 사용할 것을 촉구해왔다.

불가리는 RJC 관리 연속성 기준 규정을 장기적으로 준수하기 위해 적절한 대내외적 관리 시스템을 시행하며, 금속 조달에서부터 최종 제품 완성에 이르기까지 생산 과정 각 단계에서 관리 연속성 인증을 받은 소재를 선별한다. 또한 금에 대한 별도 부록 조항을 포함해 분쟁 및 고위험 지역에서 획득한 광물의 책임 있는 공급망을 위한 OECD 실사 지침을 수행하며, 금 공급망 전반에 걸쳐 실사를 시행하고 있다.

주얼리 산업 관행 책임위원회 최고 책임자 이리스 반 데르 베켄(Iris Van der Veken)은 “불가리가 인증을 갱신한 것이야말로 책임감 있는 제품을 만들고자 하는 지속적이고 강력한 노력을 입증하는 것”이라며 “완전히 추적 가능하며 인증된 공급처에서 받은 금으로 주얼리 100%를 제작하는 것은 주얼리 업계 자체에서도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