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UN '北 인권문제 ICC 회부' 주장 맹비난

박기성 / pk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4-10-28 17:26: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주제 넘게 북조선인권법까지 채택한 美, '인권문제 국제화할 심산'" [시민일보=박기성 기자]북한이 28일 유엔의 북한 인권문제 국제형사재판소(ICC) 회부 주장을 맹비난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미국의 반공화국 인권 공세의 도수가 위험계선을 넘어서고 있다"며 "주제넘게 내정간섭적인 북조선인권법까지 채택한 미국은 우리의 인권문제를 국제화할 심산으로 유엔인권이사회를 조종해 이용해먹은데 이어 머지않아 우리를 반대하는 결의까지 만들어 유엔총회에서 통과시켜 반공화국 인권 소동을 세계적 범위로 확대시키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공화국에 대한 미국의 인권 공세는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 체질적인 반공화국적대감으로부터 나오는 장기적인 전략"이라며 "이것이 변하지 않는 한 미국은 인권공세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노동신문은 "이번 사태는 우리 군대와 인민으로 하여금 나라의 국방력을 강화하는 것만이 인민대중 중심의 우리식 사회주의제도와 진정한 인권을 수호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는 철리를 다시금 되새겨보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기관지 민주조선도 이날 "미국은 유엔총회 제69차 회의를 계기로 터무니없는 반공화국인권공세를 펼쳐놓으려고 어리석게 기도하고 있다"며 "미국과 같이 저들의 불순한 목적 실현을 위해 인권문제를 다뤄나간다면 그것은 나라들 사이의 적대관계만을 더욱 조장·악화시키고 국제사회의 건전한 발전에 부정적후과만을 끼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제인권 심판대에는 다른 누가 아니라 미국이 오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마르주키 다루스만은 전날(현지시간) '안보리가 북한의 인권 침해 실태를 근거로 이 나라를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해야 한다. 회원국들은 반인권적 범죄자들을 체포해야 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