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사람까지 감염···유럽 고병원성 AI 비상 닭 15만마리 살처분

시민일보 / siminilb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4-11-19 12:01: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유럽에서 사람에게도 감염되는 고병원성H5N8형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네덜란드 정부는 지난 16일 "수도 암스테르담에서 남쪽으로 65킬로미터 떨어진 헤켄도르프의 한 양계 농가에서 고병원성인 'H5N8형 조류독감' 바이러스를 검출해 닭 15만 마리를 살처분했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72시간동안 가금류와 조류, 달걀 등의 이동금지 조치를 내렸으며, 가금류의 거름과 양계장용 건초 같은 부산물의 수송에도 마찬가지의 조치를 취했다.

이어 영국 환경식품농무부(DEFRA) 대변인은 18일 영국 북부의 한 오리농장에서도 H5N8형 AI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H5N8형은 최근 네덜란드와 독일에서 발병한 AI와 같은 유형으로 지난 4일 독일 북동부의 농장에서 보고됐다.

이에대해 농식품부는 18일 네덜란드와 영국의 검역 당국이 고병원성 AI 발생 사실을 발표함에 따라 이들 국가로부터 살아있는 닭, 오리, 애완조류와 가금육의 수입을 17일부터 전면 금지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이번 수입금지 조치는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국내 가금류에 감염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검역조치로 안정성과는 무관하다"고 전했다.

한편, 유럽 고병원성 AI 비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유럽 고병원성 AI 비상, 세계가 아주 난리네" "유럽 고병원성 AI 비상, 사람한테 옮으면 어떡해" "유럽 고병원성 AI 비상, 군대에 닭고기 또 왕창 나오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시민일보 시민일보

기자의 인기기사

많이 본 뉴스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