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신시장 개척위한 인신전환 당부

고수현 / smkh86@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6-05-11 14:59: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고수현 기자]박근혜 대통령은 11일 신시장 개척을 위한 경제계의 인식전환을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 5단체 초청 경제외교 성과 확산을 위한 토론회'에 참석, 모두발언을 통해 "급변하는 무역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해선 이번 멕시코·이란에서의 경제외교처럼 새로운 시장 개척 노력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며 "도행지이성(道行之而成)이란 옛말처럼 없던 길을 우리가 먼저 다니면서 만들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지금 세계 경기 부진이 지속되고 있고 저유가 등으로 수출단가 하락이 지속되면서 좀처럼 우리 수출회복의 실마리가 풀리지 않고 있다"면서 "미국과 중국 등 일부 국가에 편중된 기존 수출 구조로는 새로운 무역환경에 뒤처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이날 박 대통령은 11분간 준비한 원고를 읽은 뒤 "말씀을 마치기 전에 제가 한마디 더 말씀드리고 끝내겠다"며 원고 없이 즉석에서 7분간 더 발언을 이어가 눈길을 끌었다.

박 대통령은 후속발언에서 "예를 들어 대기오염이 심각한 문제인데, 이것이 우리한테 엄청난 부담이라고 부정적으로만 보면 우리는 기회가 없을 것"이라며 "그렇기에 신에너지 산업을 일으킬 수밖에 없다. '기왕 일으킬 거면 우리가 적극 나서서 새로운 산업을 일으키면서 시장도 선점해보자'고 마음을 먹는다면 우리에게 기회가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만큼 인식의 전환이 중요한데 (지금이) 인식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지금은 문화 경계가 없다. 우리나라 K팝을 이제 한국 것으로 받아들이기보다 멕시코, 이란, 남미에서 그냥 좋은 것이다. 나라의 구별이 없다"면서 “FTA를 통해 나라의 벽이 없어졌다. 기발한 아이디어의 제품을 만들면 경계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다행히 우리에게는 남들이 없는 자산들이 있다"면서 "(우리나라는) 미국, 중국, EU(유럽연합) 등 세계 3대 거대 경제권 모두와 FTA(자유무역협정)를 체결한 유일한 나라이고 드라마나 K팝, 한식 등 한류는 우리 메이드인코리아 상품의 프리미엄을 더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런 여건을 활용해서 수출 품목을 소비재 등으로 다양화하는 한편, 각국 비교 우위를 잘 활용할 수 있도록 해외 투자도 전략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