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여야 3당 대표 회동 정례화 하기로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6-05-14 23:07: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박 대통령, “필요하면 회동 더 자주 할 수도 있어”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3당 대표 간 회동이 매분기마다 열릴 예정이다.

박 대통령과 여야 3당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은 13일 청와대에서 첫 회동을 하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김성우 홍보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회동에서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의 소통 강화 건의에 분기별 당 대표 회동 정례화를 제안한 뒤 “필요하면 더 자주 할 수도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유일호 경제부총리와 3당 정책위의장 간 ‘민생경제 현안전검회의’를 조속히 개최해 의견을 모아 나가기로 함에 따라 주요 경제 현안에 대한 사실상의 여야정 협의체가 본격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노동개혁 문제와 관련, ‘필요성을 공감하나 노사합의 또는 사회적 합의를 거치는 것이 정책의 정당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취지로 말했고, 박 대통령은 “그렇게 하면 이상적이지만 많은 시간이 없다. 올해부터 고용절벽이 예상되는 만큼 정부 입장을 이해해 도와주면 좋겠다”고 대답했다.

또한 북핵 등 안보위기와 관련, 박 대통령은 “북한의 핵실험과 도발이 국제사회 제재에도 불구하고 계속되고 있어 굉장히 엄중한 상황”이라며 “국제사회와 각국이 북한의 도발에 대해 제재 결의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 핵문제가 잘 해결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박 대통령은 가습기 살균제 사망사건과 관련해서도 “가습기 문제의 근본적인 원인과 법적 책임에 대해서는 현재 검찰이 특별수사팀을 꾸려 엄중 수사 중에 있는데 필요하다면 국회에서 여야정 협의체를 구성해 철저히 따져주기를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