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탄핵 가결돼도 헌재 심판 담담하게 가겠다”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6-12-06 17:15: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탄핵안이 가결되면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6일 알려졌다.

또 별도의 담화 없이 당론인 '4월 퇴진 6월 조기대선'을 수용하겠다는 의중도 드러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와의 면담에서 "탄핵이 가결되면 받아들여서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탄핵소추 절차를 밟아 가결되더라도 헌법재판소 과정을 보면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차분하고 담담하게 갈 각오가 돼 있다"고 밝혔다고 정 원내대표가 의원총회를 통해 전했다.

박 대통령은 또 "당에서 4월 퇴진, 6월 조기 대선을 하자는 당론을 정했다는 소식을 듣고 나라를 위해 정국을 안정적으로 풀어가야 한다는 생각에서 당론을 정한 것으로 생각했다"며 "그때부터 그대로 받아들여야겠다는 생각을 쭉 해왔다"고 밝혔다.

한편 박 대통령은 새누리당 의원총회 결과 '4월 퇴진' 당론 재확인이 아니라 ‘탄핵안 자유투표’ 쪽으로 결론 날 경우 담화 등의 추가 조치를 취하지 않고 바로 탄핵 대비 모드로 직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 대통령은 미르·K스포츠 재단 모금은 정상적 국정의 일환이며, 만약 최순실씨 비리가 있었다면 본인과 무관한 개인 비리에 불과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또 연설문 등 기밀유출 의혹에 대해서는 이미 변호인 등을 통해 본인의 지시가 전혀 없었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