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국회와 국민의 목소리 엄중히 받아들여”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6-12-09 17:48: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송구스럽다. 지금의 혼란 잘 마무리되길 바라”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9일 오후 탄핵 소추안이 국회를 통과한 것에 대해 “국회와 국민의 목소리를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위원 간담회에서 “우리나라 안보와 경제가 모두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저의 부덕과 불찰로 이렇게 큰 국가적 혼란을 겪게 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하면서 “지금의 혼란이 잘 마무리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 “밤낮으로 국가와 국민을 위한 일에 여념이 없는 국무총리와 각 부처 장관을 비롯한 모든 공직자 여러분께 더 많은 어려움을 드리게 돼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미안한 마음을 표하기도 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권한정비 이후 향후 행보과 관련, “앞으로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절차에 따라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과 특검의 수사에 차분하고 담담한 마음가짐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무총리 겸 대통령 권한대행을 중심으로 각 부처 장관들께서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내려질 때까지 비상한 각오로 합심해 경제운용과 안보분야를 비롯해 국정 공백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