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행자부 김부겸, 문체부 도종환, 국토부 김현미, 해수부 김영춘 각각 지명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7-05-30 10:58: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행정자치부장관 후보자에 김부겸,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후보자에 도종환,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에 김현미,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에 김영춘 의원을 각각 지명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30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부겸 후보자는 대구를 지역구로 둔 4선 중진으로 지난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레이스에서 중도하차했지만 이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정권 교체에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 대변인은 “때론 기득권을 포기하면서까지 사회 개혁과 지역주의 타파, 그리고 국민통합에 헌신했다”며 “새정부의 핵심 국정 목표인 지방분권, 균형발전, 국민통합의 목표를 실현할 적임자”라고 말했다.

도종환 장관 후보자는 19대 국회 때 비례대표로 여의도에 입성했으며, 20대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박 대변인은 도 후보자에 대해 “문화적 통찰력과 국회에서 의정 경험이 다른 부처보다 시급한 숙제가 많은 문체부 장관직에 적합하다는 판단”이라며 “창의적이고 역동적인 문화ㆍ예술ㆍ체육 공동체와 관광 한국의 새 틀을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3선 의원의 김현미 장관 후보자는 문 대통령이 당 대표 때 비서실장을 맡은 이력이 있으며,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국회 예산결산특위 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부산 출신의 김영춘 해수부장관 후보자는 3선 의원으로 현재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