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연, 정문홍 향한 고소 무혐의로 결론…"근거없는 주장"

서문영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7-07-28 16:42: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로드FC
이종격투기 선수 송가연 선수의 성추행 사건이 검찰수사 결과 근거 없는 주장으로 드러났다.

로드FC는 28일 공식입장을 통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지난 21일 송가연 선수가 정문홍 ROAD FC 대표를 상대로 제기한 성추행 교사 및 성희롱 사건에 대하여 혐의없음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며 "송가연 선수가 수박이앤앰 직원을 상대로 제기한 성추행 및 성희롱 사건도 혐의없음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로드FC 측은 "송가연 선수는 지금까지 정문홍 ROAD FC 대표를 상대로 명예훼손, 협박, 모욕으로 형사 고소했으며 김영철 수박이앤앰 대표를 상대로 명예훼손, 모욕으로 형사 고소했다"며 "송가연의 모든 주장에 대하여 검찰은 기소 조차 할 필요 없는 것으로 결론을 짓고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며 "송가연이 제기한 총 6건의 사건은 모두 근거 없는 억지 주장으로 결론이 났다"고 주장했다.

최영기 ROAD FC 고문변호사는 "송가연 선수는 자신의 매니지먼트와 프로모션을 위해서 애써온 매니지먼트사와 대회사의 선량한 관계자들에게 억울한 누명을 씌워 파렴치한인 양 언론에 근거 없는 억지 사실을 의도적으로 유포했으나 이는 모두 사실이 아니었다"며 "지금까지 이들이 겪은 고통과 불명예를 어떻게 회복할 것이며, 누가 책임질 수 있는지 묻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로드 FC는 대한민국 격투기가 전무했을 때 정문홍 대표가 자비를 털어가며 후배 격투기 선수들을 위하여 설립한 대회다. 지금은 대한민국이 낳은 글로벌 브랜드로서 아시아 최고의 종합격투기 대회사로 성장했다"며 "근거 없는 억지 소송을 일삼은 송가연 선수와 송가연 선수를 지원하는 배후가 단순히 이중계약과 계약관계 이탈이라는 사리사욕을 위하여, 형사고소 등 일련의 행동을 했다면 이는 용서하기 힘든 일이다. 송가연과 그 배후에 대하여 진실한 사과와 반성, 책임감 있는 태도를 요구하는 바"라고 밝혔다.

앞서 앞서 인천지방검찰청 역시 지난 6월28일 송가연이 정문홍 로드FC 대표를 상대로 제기한 정보통신법위반(명예훼손), 협박, 모욕 형사 고소에 대해서 모두 불기소처분을 내린 바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